황사, 꽃가루 알레르기성 결막염 막는 생활법

어린이집 다녀온 아이의 눈이 살짝 붓고 충혈된 것 같더니 자고 일어난 눈에 눈꼽이 잔뜩 끼었더라고요. 거기에 간지러운지 자꾸 눈으로 손이 가서 손을 몇 번이나 씻어주었는지 모르겠어요. 단체생활을 하는 아이들은 그렇지 않은 아이들에 비해 알레르기성 질환에 걸릴 확률이 높지요. 특히나 요즘같이 꽃피는 봄에는 꽃가루나 황사 때문에 다른 계절에 비해 알레르기성 결막염이나 비염 등의 질환으로 고생하는 아이들이 많아요. 야외활동이 늘어나는 봄은 기온과 환경 변화에 취약한 눈이 가장 괴로운 시기입니다. 잠시 긁고 만다고 그냥 방치하면 초여름까지 증상이 계속 될 수 있는 알레르기성 결막염을 막을 수 있는 생활법을 알아보겠습니다.


알레르기성 결막염



결막염 걸린다고 시력이 나빠지지는 않아요

알레르기성 결막염은 증상이 경미한 계절성 질환입니다. 경우에 따라서 아토피 피부염이 동반되거나 거대 유두가 결막에 나타나는 형태도 있지만 일부를 제외하고는 시력에 영향을 주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자주 발생하고 만성적이어서 부담스러운 질환이에요. 특히 간지러움을 잘 못 참는 아이들에게는 귀찮은 질환이지요. 알레르기성 질환이기 때문에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항원을 찾아 없애면 간단한 문제지만 그것을 찾기가 쉽지는 않아요.


주변에서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원인은 주로 꽃가루, 집먼지, 동물 배설물에 있는 단백질, 곰팡이, 미생물 등이 있는데요. 이런 것들이 무수한 먼저가 되어 공중에 떠다니고 결막에 달라붙어 알레르기 증상을 일으키게 되는 것입니다. 대부분의 알레르기 증상들의 원인이 다양하다보니 원인을 찾기가 쉽지 않은 현실이에요. 복합적인 이유가 있을 수도 있고요.


눈이 가려울 땐 냉찜질을 해주세요 


알레르기성 결막염은 대개 양쪽 눈에 나타납니다. 갑자기 눈이 가려워지고, 충혈되며 따가운 느낌을 갖게 됩니다. 눈물이 많이 나고, 심한 경우 눈꺼풀이 부풀어 오르지요. 결막에 부종이 나타나고 끈끈한 점액성 분비물이 나올 수도 있어요. 만성적인 알레르기 질환이 있는 어린이의 경우 눈 아래쪽이 푸른 멍 같은 피부색의 변화가 올 수 있어요. 이런 증상들은 항원이 제거되지 않으면 언제나 재발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무척 간지럽기 때문에 눈을 비비게 되는데 비빌수록 가려움증이 심해집니다. 가려움증이 심해지면 얼음을 천에 싸서 눈에 마사지 하는 느낌으로 냉찜질을 해주세요. 일시적으로 도움이 됩니다.


보호 안경을 쓰고 흐르는 물에 손을 씻으세요

알레르기성 질환의 예방은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원인에 노출되는 것을 피해야 하는데요. 꽃가루나 황사 등이 원인인 경우에는 바람부는 날 가능한 외출을 삼가하는 것이 좋겠죠. 가능하면 실내에서 생활하는 것이좋고 부득이 외출을 해야 한다면 보호안경이나 썬그라스를 착용하는 게 좋아요. 아이들용으로도 시중에 판매되니 자주 걸리는 아이들은 준비해주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알레르기성 결막염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은 알레르기 유발 물질이 눈에 잘 들어가지 않도록 하는 것입니다. 혹시라도 이러한 물질들이 손에 붙어 눈에 들어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 눈을 손으로 만지지 못하게 하고 흐르는 물에 손을 자주 씻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손을 비롯해 양치질 등의 개인 위생을 철저히 하도록 하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알레르기성 결막염



결막염이 심하면 병원에서 정확한 치료를 받으세요

아이의 눈이 충혈이 되었거나 자꾸 눈으로 손이 가면 알레르기성 결막염을 의심해보고 병원을 찾는 것이 좋습니다. 소아과보다는 안과 전문 병원을 가는 것이 좋아요. 바로 병원에 갈 수 없는 상황이라 대체로 소금물로 소독을 하는 경우도 있는데 이는 각막에 손상을 줄 수 있어 피해야 합니다.


10세 이하의 아이들은 만성적으로 봄철 결막염에 걸리기 쉬워요. 특히 알레르기성 비염이나 아토피성 질환을 앓고 있다면 알레르기성 결막염 발생 확률이 더욱 높으므로 각별한 관리를 통해 안질환을 예방해야 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치료가 늦어지면 결막에서 각막까지 증상이 퍼져 시력이 떨어지기도 하니까요. 봄이 되면 전문의와의 정기적인 진료를 통해 질환의 발생여부를 사전에 파악하는 것이 효과적입니다. 하지만 이미 발생한 안질환이라면 차가운 찜질, 항히스타민성분의 안약처방 등을 통해 적극적인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알레르기성 질환은 미리 면역력을 높여두고 적절한 휴식을 취하면 조금 수월하게 증상이 넘어갈 수 있어요. 그래서 예방을 위한 노력이 중요한데요. 아이의 면역력을 키울 수 있도록 영양에 신경을 쓰고 철저한 위생관리와 주변환경을 점검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