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가족이 함께~ 빼빼로데이의 유래와 몰랐던 사실

다음주 11월 11일, 무슨 날인지 알고 계시죠? 대한민국 남녀노소 모두가 알고 있는 날, 빼빼로데이입니다. 11월 11일, 뾰족한 1이 네개나 모여있다고 해서 빼빼로데이로 지정된 것인데요. 빼빼로데이는 비록 상업적으로 변질된 데이 마케팅의 일종이지만, 연인이 만들어지고 우정도 돈독해지는 계기가 되기도 해요. 그래서 오늘 아이누리 블로그에서 빼빼로데이와 관련된 내용을 다뤄보려고 해요 ^^

빼빼로데이는 언제 시작되었을까?

막대과자, 빼빼로 아시죠? 얇고 먹기도 간편한데다가 달콤한 초콜릿까지 있어서 아이들이 참 좋아하는 과자랍니다. 근데 빼빼로하면 가장 먼저 떠올리는 것이 빼빼로데이예요. 그럼 빼빼로 데이는 언제부터 시작되었으며 과연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시작된 것일까요? 빼빼로데이가 처음 시작된 시초는 확실하지는 않지만 여러가지고 설이 갈립니다. 1994년 부산광역시에서 여고생들이 재미로 주고받으면서 빼빼로처럼 날씬해지라는 뜻으로 빼빼로를 선물로 주었다고 해요. 또한 1995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11월 11일이었는데, 수능 11일 전에 빼빼로를 먹으면 수능을 잘 본다는 속설로 인해 생겨났다는 주장도 있습니다.

빼빼로데이


어찌됐건 이런 젊은 청소년들의 문화가 11월 11일을 대표하는 날이 된 계기는 기업에서 이를 마케팅으로 이용하기 시작했을 때부터 입니다. 제과업체에서 빼빼로를 주고받는 날로 완전히 재정립시켰고 현재의 빼빼로데이가 생겨나게 되었어요. 분명 연인들끼리 빼빼로를 주고 받으면서 서로의 사랑을 확인하고 회사 동료들끼리 빼빼로 하나씩 먹으면서 이야깃거리를 하나 더 만들 수 있는 날이 되었습니다. 물론 수능 잘보라는 선물로도 자주 쓰이고 있고요. 하지만 너무 상업적으로만 변질되었다는 문제점도 존재합니다.

11월 11일, 농업인의 날

농업인의 날


너무 상업적으로만 변질되었다고 말씀드렸는데요. 11월 11일에 혹시 빼빼로만 드시고 계신가요? 11월 11일은 빼빼로데이기도 하지만 '농업인의 날'이기도 합니다. 농업인의 날은 농민의 자부심과 긍지를 고취시키고, 농업의 중요성을 되새기는 법정 기념일이예요. 이런 기념일이 생긴 이유는 우리나라는 예전부터 농업을 중시하는 농업 중심 국가였기 때문인데요. 하지만 점점 산업이 발달하면서 농업이 쇠퇴하고 이촌향도 현상으로 농촌에는 사람마져 남아있지 않죠.

그래서 최근에는 농업인들을 응원하고 농업의 발전을 위해 빼빼로데이에 빼빼로 대신에 가래떡을 먹기도 합니다. 수능 대박 기원으로 빼빼로 대신 가래떡을 주기도 하죠. 하지만 꼭 거기에 의의를 두지 않고 둘 다 맛있게 먹고 좋은 의미로 생각한다면 서로에게 기분 좋은 날이 될거예요 ^^

빼빼로데이, 한국에만 있을까요?

빼빼로 데이


빼빼로데이는 한국에만 있는 날이 아니예요! 일본에도 빼빼로데이가 있답니다. 일본에서는 '포키와 프릿츠의 날'이라고 해요. 일본 막대과자인 포키, 프릿츠를 먹는 날로 역시나 제과업체에서 만들어낸 날이죠. 사실 우리나라의 빼빼로는 일본에서 먼저 출시된 제품이기 때문에 일본의 빼빼로데이가 원조라고 할 수 있습니다. 특이하게 중국에서 11월 11일은 솔로데이라고 하고 해서 길쭉한 모양의 찐방이나 밀가루 튀김을 주고 받는다고 해요. 정말 특이하죠?

곧 다가오는 빼빼로데이, 빼빼로를 먹는 것도 좋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서로 무언가를 주고받는다는 마음 아닐까요? 무엇을 먹어야 하는가에 대해 너무 큰 의의를 두지 마시고 가족들과, 아이들과, 친구들과 서로 즐겁게 먹으면서 대화를 나눠보는 시간을 갖길 바랍니다 ^^


사진 출처 : 1,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