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내지 않고 아이와 대화하는 노하우

아이가 의사소통이 가능해지면 아이와 어떤 대화를 나누는 것이 좋은지 정보를 찾아보게 됩니다. 권위적인 것보다 친구처럼 편한 관계를 원하는 부모들이 늘면서 아이와의 대화법이 중요해졌는데요. 5~7세 아이들과 대화를 하다보면 같은 말을 반복하게 되기도 하고, 아이가 엉뚱한 말을 하기도 해서 언성이 높아지는 경우도 생기게 됩니다. 특히 아직 어린 아이들은 자기 주장이 강하고 뜻도 잘 모르는 단어를 이용해 우기기도 해서 기분좋은 대화를 하기가 어렵지요. 


모든 인간관계가 그러하듯 부모와 자녀 사이에도 대화를 통해 중요한 생각이 상호전달됩니다. 부모의 뜻을 정확히 전달하고 아이의 생각을 제대로 파악하기 위해서는 대화가 꼭 필요합니다. 부모와 자녀를 연결하는 다리의 역할을 하는 것이죠. 대화는 자신의 생각을 전달하는 하나의 기술이므로 대화를 잘 하려면 어릴 때부터 일련의 훈련이 필요합니다. 특히 아이들은 부모의 대화법이나 말투까지 그대로 따라하는 경향이 있어서 아이와 대화를 잘 이끌어가기 위해서는 부모의 대화법을 살펴보고 그 방법에 주의를 기울이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아이와의 대화를 잘 생각해보세요. 부모의 대화가 명령, 요구, 경고, 위협, 설교 또는 말이 오가는 평가, 비판, 비교의 방법이 등장하며 둘러대거나 건성으로 오고가게 되는 경우가 꽤 많습니다. 


유명한 육아서를 아무리 읽어도 우리 아이와 대화하기 어렵다는 분들이 있어요. 육아는 케이스바이케이스죠. 아이마다 부모마다 전부 달라요. 그래서 책을 아무리 읽어도 내 아이에게는 적용이 안된다고 느끼는 분들이 많지요. 그런 분들에게 상황별 대화법을 알려드리려고 합니다. 부모는 화내지 않고 아이는 바람직한 행동의 변화와 자신감 상승의 효과를 얻을 수 있는 효과적인 대화법에 대해 알아보시죠!


대화의 기술


아이에게도 부모의 생각을 잘 전달해야 합니다

내 아이니까 당연히 내 말을 들어야 한다는 것은 잘못된 생각입니다. 어느정도 아이가 자라서 자아가 생기게 되면 옳고 그른 것, 좋고 싫은 것이 점점 뚜렷해지게 됩니다. 그럴 때 아이에게 무조건 부모의 말을 들으라고 강요하는 것은 효과가 전혀 없습니다. 부모가 원하는 뜻이 정확하게 전달되지 않으면 아이들은 건성으로 듣게 되고 바람직한 행동의 변화는 꿈도 꿀 수 없게 됩니다. 


자녀에게 말로 긍정적 영향을 미치려면 부모의 느낌, 의사 및 의도가 이해되도록 하면서 의견을 교환할 수 있어야 합니다. 그러나 많은 경우 부모는 자녀에게 화를 내고 부모-자녀 간에 감정이 상하게 되는 것을 흔히 볼 수 있습니다. 화를 내지 않으면서 부모의 의견을 전달할 수 있는 방법은 분명히 있답니다. 예를 들면 부모들은 자녀가 부모의 이야기를 귀담아 듣지 않는다고 여겨 자녀에게 무엇을 시킬 때 최소한 두 번 이상 반복해서 말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사실 자녀의 입장에서 보면 부모가 하는 모든 이야기를 반복해서 듣게 되는 훈련이 된 것이죠. 자녀가 부모의 말을 귀담아 듣지 않는 원인을 부모가 제공하는 경우도 있더라고요. 반복적으로 이야기 하다가 의견 전달이 안 되면 대부분의 부모들이 잘 따라가지 못하는 결과를 가져옵니다. 


화를 내는 것이 나쁘다고 절대적으로 화를 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지 마세요. 적절한 타이밍의 화는 관계를 더욱 돈독하게 할 수 있습니다. 얼마나 자주 화를 내고 자녀를 야단치는지 생각해봐야 합니다. 자주 화를 내고 야단을 치면 아이가 괜한 고집을 쓰거나 앙갚음을 하게 됩니다. 아이와 부모 모두 마음에 상처가 남고 의사소통이 줄어듭니다. 어린이는 부모에게 위협을 받는다고 느끼며 자신의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 방어를 하거나 역습을 하려 하겠죠. 사실 부모와 아이의 관계가 원만해 상호존중의 기반을 둔 관계라면 가끔 화내는 것은 청량제 구실을 할 수 있고 의사소통을 증진시킬 수 있습니다. 그러나 만일 부모와 자녀 관계에서 자주 갈등이 있으면 큰 상처가 됩니다. 평소 자신의 모습을 되돌아보고 화내는 것 말고 어떤 방법이 있는지 확인해봐야 해요. 아이에게 부모의 생각을 전달하기 위한 효과적인 상황별 대처법에 대해 정리해보았으니 확인해보세요.


대화 노하우


"밥 먹기 싫어요!"

자녀에게 자신의 생각을 말로 표현해야 한다고 가르치다 보면 아이들은 어느 순간 자신의 의견을 거침없이 내뱉으며 떼를 쓰기도 합니다. 꼭 해야하는 일의 경우에는 부모가 자신의 생각을 제대로 전달하는 것이 꼭 필요한데요. 이럴 때 흐지부지한 태도를 보이게 되면 아이는 건성으로 듣게 되고 바람직한 행동의 변화는 일어나지 않게 됩니다. 


아이가 밥 먹기 싫다는 말을 했다면, 어떻게 하시나요? 혹시 "밥이나 빨리 먹어!", "안 먹기만 해봐!", "거봐, 아까 그거 먹지 말랬지!" 식의 윽박지르는 부모님이신가요? 식사시간 앞 뒤의 상황을 생각해보고 화가 조금 나더라도 "왜 배가 고프지 않을까? 하지만 네가 그렇게 자꾸 밥을 안 먹으면 엄마는 걱정이 돼. 왜냐하면 튼튼한 아이가 되지 못하거든."이라고 말해 주세요. 밥을 먹지 않는 것은 아이에게 영향을 주겠지만 그 일로 엄마의 마음이 어떤지 엄마의 생각은 어떤지 아이에게 알려주는 것인데요. 아이도 차분히 설명하고 솔직하게 이야기 하는 부모의 이야기에는 귀를 기울이게 됩니다. 적절하게 부모의 생각을 전달하는 것은 문제의 해결에도 도움이 되고 아이와의 관계에도 바람직한 영향을 미치게 될 것입니다.



"이것만 하고 손 닦을께요."

습관처럼 매일 해야 하는 일을 아이들은 자주 잊고 미룹니다. 이는 어른들도 마찬가지긴 합니다만, 매번 말해야 하는 부모의 입장에서는 아이가 알아서 하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하곤 하는데요. 밖에서 들어온 아이에게 손을 닦으라고 여러 번 말하다 보면 엄마는 어느새 소리를 지르고 있게 되지요. "손부터 씻어."로 시작한 엄마의 말은 "씻으랬지!", "몇 번이나 말했어! 어서 손 안 씻어!"라고 언성이 높아지게 됩니다. 그러면 아이는 엄마는 맨날 화만 낸다고 말하고 겨우 손을 씻게 되요. 이런 일들은 주변에서 아주 쉽게 일어나는 일입니다. 그런데 잘 들여다보면 엄마는 손을 씻으라는 강요의 말만 하고 왜 씻어야 하는지에 대해선 설명을 해주고 있지 않아요. 그래서 아이는 엄마는 손을 안 씻어서 화를 냈다고 생각하지 않고 엄마는 자신만 보면 화를 낸다고 생각합니다. 이렇게 되면 아이와 엄마와의 관계도 나빠지게 되지요. 또한 왜 손을 씻어야 하는지 이유를 모르는 아이는 다음에 같은 상황이 되어도 스스로 손을 씻을 가능성은 없겠죠.



"엄마는 맨날 전화만 해!"

아이의 같은 실수도 어떤 날은 화가 나기도 하고 안 나기도 합니다. 저녁을 준비하는데 아이가 한 쪽에서 큰 소리로 웃으면서 놀고 있으면 화가 나지 않지만, 전화통화를 할 때 아이가 그렇게 하면 화가 나겠지요. 왜냐하면 시끄러워 통화할 수가 없기 때문일텐데요. 이런 경우 엄마가 화가 난 이유는 아이의 행동 때문이 아니라 행동의 결과 때문에 화가 난 것이죠. 아이의 행동에 대한 느낌을 이야기 할 때에는 행동 그 자체보다는 행동의 결과와 연관된 부모의 느낌을 알려주는 것이 좋아요. "조용히 해!"가 아니라 "너무 시끄러워서 전화통화를 못하겠구나."라고 말해주세요.

아이 대화법


아이와의 대화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공과 같습니다. 어떤 대답이 나올지 어떤 질문이 나올지 모르기 때문에 아이의 말에 집중해 들어주는 것이 가장 필요한 일이고 아이가 그런 질문이나 대답을 하게 된 이유를 물어봐서 파악한 후에 답변을 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그리고 부모의 생각을 잘 전달하기 위해서는 부모의 생각을 전하는 것이기 때문에 아이의 잘못을 탓하거나 야단치는 방향으로 흘러가서는 안 됩니다. 어린 아이와 부모의 기분이나 생각을 말하는 것은 생각보다 쉬운 일은 아닙니다. 쉽지는 않지만 꼭 필요한 일임에는 틀림없습니다. 자녀가 커갈수록 이런 습관의 중요성을 느끼게 되실 거예요. 어릴 때부터 아이와 편하게 대화하기 위해서 하나씩 실천해보세요.